한국후불상조연합회
2020.10.30 (금) 10:44
 
고객센터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경기도민 10명 중 8명은 올 추석 고향 방문 계획 없어
 
홍은지 기자 | 2020.09.24 18:22 입력 | 2020.09.24 18:42 수정
 
생문1.jpg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8명은 올 추석에 고향 방문 계획이 '없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지난 19일 18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도민의 79%는 이번 추석 연휴 기간 고향 방문 계획이 '없다'고 밝혀 정부의 추석 이동 자제 권고에 협조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계획이 '있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고향 방문 계획이 '없는' 도민의 대다수(82%)는 '집에서 휴식하겠다'고 응답했다. 이어서 '회사근무 또는 학업'(8%), 영화, 공연, 운동 등 '개인취미'(5%)로 나타났고, '친교 활동' 및 '여행'은 각각 1%였다.

도는 '추석 연휴 종합대책'을 마련해 연휴 기간 코로나19 확산과 안전사고에 적극 대응한다.

'추석 연휴 종합대책'은 ▲코로나19 감염병 대응 ▲민원처리 ▲교통수송 ▲서민 안정 ▲취약계층지원 ▲응급진료 ▲안전사고 대비 등 총 10개 분야로 구성된다.

도는 오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추석 연휴 종합상황실'과 비상 근무 체계를 구축해 도민 불편사항 최소화에 나선다. 연휴 기간 중 불편 신고는 '120 경기도콜센터'로 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조사에 응답해주신 바와 같이 나와 가족의 건강을 위해 올 추석에는 고향 방문 자제를 부탁드린다"며 "또한 연휴 기간 영화관, 쇼핑몰 등 실내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가급적 삼가시되 이용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주실 것을 당부드리며, 경기도 역시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추석 연휴가 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달 18일 경기도 전 지역 거주자와 방문자를 대상으로 개인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 내 거주자 및 방문자는 실내 및 다중이 집합한 실외에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3∼14일 18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P다.

<시사상조신문(www.sisasangjo.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