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후불상조연합회
2020.10.31 (토) 19:09
 
고객센터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전주시, 1회용품 안 쓰는 장례문화 확산 ‘주력’
 
1회용품 절감에 앞장서온 4개 장례식장에 여러 번 쓸 수 있는 그릇 지원
이병걸 기자 | 2020.09.24 18:17 입력
 
전주시가 1회용품 절감에 앞장서온 장례식장에 여러 번 쓸 수 있는 그릇을 지원했다.

시는 22일 현대장례식장 정문에서 이명연 전북도의회 환경복지위원장과 서난이 전주시의회 복지환경위원장, 4개 장례식장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1회용품 안 쓰는 장례문화 확산을 위해 동참해온 4개 장례식장에 다회용기를 전달했다.

용기가 전달된 장례식장은 ▶전북대학교병원, ▶예수병원, ▶효자장례식장, ▶현대장례식장 등 지난해 10월 시와 1회용품 줄이기 업무협약을 체결한 4곳이다. 시는 장례식장별로 각 800만원 상당의 다회용기와 손소독제, 마스크 등을 지원했다. 

이와 관련 국회에는 장례식장 내 1회용품 사용을 규제하는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계류 중이다. 시는 법령 개정 전부터 선제적으로 1회용품 없는 장례문화 확산과 우수모델 발굴에 힘써 왔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코로나19 상황으로 1회용품 사용이 만연하고 있는 실정이지만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1회용품 절감 문제는 생태계 생존이 달린 중대한 문제다”며, “친환경 정책에 적극 협조해주고 있는 장례식장에 감사드리며, 널리 확산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사상조신문(www.sisasangjo.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