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후불상조연합회
2020.10.30 (금) 10:22
 
고객센터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문 대통령, “개천절 불법집회…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
 
“집회·표현의 자유 이름으로 옹호 안돼…부디 자제해 달라”
김영경 기자 | 2020.09.22 16:47 입력
 
정치1.jpg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일부 단체가 계획 중인 개천절 집회 등과 관련, “우리 사회를 또 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코로나 재확산의 위기를 초래했던 불법집회가 또 다시 계획되고 있고, 방역을 저해하는 가짜뉴스도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들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불법집회 강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부디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코로나19 피해계층 지원을 위한 4차 추경과 관련, “오늘 국회에서 처리되길 기대한다”며, “정부는 추경이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추경이 통과되면 즉시 집행에 나서 추석 이전에 대부분 지원을 끝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시사상조신문(www.sisasangjo.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