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후불상조연합회
2020.10.30 (금) 10:29
 
고객센터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김정수 전북도의원, 청년 인구유출 심각…전북 미래 어두워
 
전라북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탈락 고배
김영경 기자 | 2020.09.21 17:57 입력 | 2020.09.21 18:09 수정
 
정치.jpg



청년 인구유출 막기 위한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 사업 도지사가 직접 챙겨야

청년 인구 수도권 인구유출이 심각해지면서 지자체와 대학간 협력을 기반으로 하는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 사업 선정을 위해 송하진 지사의 강력한 리더십 발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6일 제375회 전북도의회 임시회에서 김정수(익산2·교육위)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내년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의 선정을 위해서는 송하진 지사가 직접 챙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의원은 “수도권에 집중된 모든 인프라 탓에 지역의 인재들이 대학과 일자리를 찾아 수도권으로 이동”하고 있고 최근 “코로나 19가 지속되면서 이러한 청년 인구의 수도권 유출은 더 심각해 질 것으로 예측되어 전북의 미래가 점점 더 어두워 가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한국노동연구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전북의 20대 연령 인구감소 비율이 전국 17개 시도 중 전남 다음으로 높고 20대 중에서도 대학졸업 후 취업연령인 25세에서 29세의 인구감소는 전국에서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그는 내년도 교육부 공모사업인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선정을 위해 14개 시군, 도내 대학 총장, 기업과 연구기관 등을 모두 아우를 수 있도록 송하진 지사의 혁신적인 리더십 발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의원은 “올해 시범사업에서 전북은 탈락의 고배를 마셨지만, 이를 기반으로 철저한 분석과 대비가 필요하며, 무엇보다 지역 혁신체제를 누가 어떻게 이끌어 나갈 것인가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김정수 의원은 “경제학자 슘페터가 말했듯이 혁신은 창조적 파괴”라면서 그간의 “모든 관행과 문제점은 창조적으로 파괴하고 지역혁신체계 구축을 위한 송하진 지사와 관계부서의 혁신적인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은 교육부가 처음으로 지자체에 직접 지원하는 사업으로 대학은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교육, 연구역량을 지역수요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쇄신하고, 지자체는 이를 기업 등과 공유하고 연계하여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하는 지역혁신 인재양성 사업이다.

올해 선정된 경남, 충북의 경우 각각 올해만 약 430억(국비 300억+ 지방비 128억), 광주-전남은 약 683억(국비 478억+지방비 205)이 지원되며 향후 5년에서 10년까지도 지속되는 사업으로 알려져 있다.

<시사상조신문(www.sisasangjo.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