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후불상조연합회
2020.10.30 (금) 09:56
 
고객센터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천연기념물 지정된 가축 유전자원, 섬·육지에 분산 보존·관리
 
홍은지 기자 | 2020.09.16 16:30 입력
 
생문.jpg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가축의 동결 유전자원을 생산해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경남 함양군)와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에 각각 분산 보존하는 체계를 구축했다.

동결 유전자원이란 동물의 정자, 난자, 수정란, 체세포 등을 살아있는 형태로 동결해 영하 196℃의 액체 질소에 담가 영구 보존 상태로 만드는 자원을 의미한다.

유전자원 동결 보존은 동물을 영구 보존하는 유일한 방법이지만 가축의 종류별로 유전자원 동결 방법과 생존율이 각각 달라서 동결보존 기술 확보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

그동안 천연기념물 가축은 모두 살아있는 동물로만 보존돼왔으나, 최근 국내외에서 자주 발생하는 구제역, 조류인플루엔자(AI) 등 악성 질병이 확산할 경우 자칫 천연기념물 종의 멸종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어 더욱 본질적인 대책이 요구됐다.

이에 문화재청은 정부 혁신의 하나로 2017년 12월,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과 '천연기념물 가축유전자원 관리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천연기념물인 가축 7종(진도의 진돗개, 경산의 삽살개, 경주개 동경이, 제주의 제주마, 제주흑우, 제주흑돼지, 연산 화악리의 오계) 153마리로부터 채취·동결한 2,031점의 유전자원(정자)을 경남 함양군에 소재한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6종 108마리 1,062점)와 제주에 자리한 제주축산진흥원(7종 86마리 969점)에 분산 보관했다.

육지(경남 함양군)와 섬(제주특별자치도)으로 분리해 한층 강화된 보존체계를 구축한 것이다. 또한 동결된 유전자원의 생존율이 유한하므로 앞으로도 유전자원의 적정량 유지를 위한 채취, 점검, 교체 등 지속적인 관리를 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다양한 최첨단 기술들을 적극적으로 발굴·도입해 소중한 천연기념물의 멸실 방지와 효과적인 유전자원의 영구보존을 위해 관련 기관과의 주기적인 협의, 기술이전을 위한 협조체계를 구축·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시사상조신문(www.sisasangjo.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